골드만삭스, 암호화폐 거래 창구 운용 시작…디지털자산 시장진출 본격화?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거래 창구 운용을 시작한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르면 이번 달 이내 비트코인(BTC) 선물과 역외시장 차액결제선물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용 창구를 운용할 계획이다.

앞서 골드만삭스는 지난 2018년 암호화폐 거래 창구를 개설해 운영하려했지만 규제 등의 문제로 계획을 보류했다.

골드만삭스의 코인 거래 창구 업무는 글로벌 시장 부서에서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이번 운영 계획은 디지털 자산 사업 진출을 위한 광범위한 노력 중 하나다. 이 매체는 골드만삭스가 디지털 자산에 대한 투자 확대의 일환으로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코인데스크는 “골드만삭스는 지난 1월 수개월 이내에 암호화폐 업계에 재진입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며 “디지털 자산 업계에 진출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