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트래블 룰 개정 가능해“…”3월 공개 협의 초안 발표한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트래블 룰을 개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FATF는 이날 열린 회원국 대상 가상 전체회의에서 “우리는 트래블 룰 개정에 열려있다”며 “3월에 공개 협의 초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래블 룰은 거래소 등의 암호화폐 사업자를 대상으로 코인 거래 자금과 관련된 발신자나 수신자의 신원 정보 제출을 의무화하는 규제다.

FATF는 오는 6월, 12개월 간의 검토를 마치고 암호화폐 업계가 트래블 룰을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FATF의 마르커스 플레여 의장은 “트래블 룰을 포함해 암호화폐 분야의 최신 지침을 컨설팅하고 있다”며 “주요 산업주체로부터 피드백을 받고 있고 6월에는 승인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재무부도 FATF의 지난 2019년 6월 지침 개정안에 공개 협의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공개했다.

FATF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지침 개정에는 ‘스테이블코인에 FATF 표준을 적용하는 방법’, ‘공공 및 민간 부문이 트래블 룰을 이행하는 방법’, ‘P2P 거래 리스크를 낮추는 방법’ 등 특정 분야를 다루기 위한 지침이 포함됐다.

FATF는 오는 3월 공개 협의 초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