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2012년부터 비트코인 투자해와”…SEC 제출서류 보니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2012년부터 비트코인(BTC)에 직접 투자를 해왔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2012년부터 비트코인을 대차대조표에 반영해 왔다”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S-1 서류를 공개했다. 코인베이스가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한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코인베이스는 나스닥 직상장을 추진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이번 제출 서류 양식 공개는 SEC가 S-1 서류를 승인하고 효력이 갖춰졌다는 것을 의미하며, 직상작이 곧 공식 단계에 돌입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지난해만 11억 달러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직전 년도인 2019년 4억8290만 달러에 비해 2.3배에 상당하는 규모다.

코인베이스는 “이번 서류 공개를 통해 사업 전망을 공개하고 투자자들에게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암호화폐 투자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인베이스는 100여개 국가에서 43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 중”이라며 “7000여개의 기관 고객사와 11만5000개의 생태계 파트너를 보유 중”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