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파월 의장 “대중들, 올해 안에 디지털 달러 만나게 될 것”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올해 대중들이 디지털 달러와 만나는 첫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디지털 달러 발행 일정에 대해 밝힌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지금까지 의장은 디지털 달러에 대한 질문에서 미국 금융 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주의와 위험성을 강조해온 바 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파월 연준 의장은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올해는 우리가 작업하고 있는 일부 (디지털 달러) 공개 이벤트들이 있다”며 “대중과 적극적으로 접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2021년이 디지털 달러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꼽았다.

그는 “디지털 달러와 관련된 입법 작업이 필요하다”며 “이와 관련된 도전적인 정책과 기술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는 기술적인 과제를 해결해왔다”며 “전 세계의 다른 중앙 은행과 협력하며 작업을 공유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앞으로 중앙은행은 건강한 시장 기능을 훼손하지 않는 디지털 달러를 설계하는데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