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브랜트 “美 행정부, 비트코인 보유 금지 할 수도”…왜?

베테랑 암호화폐 거래자로 알려진 피터 브랜트가 “미국 행정부가 비트코인(BTC) 보유를 금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뉴스BTC에 따르면 피터 브랜트는 이날 트위터에서 “미 행정부가 BTC 보유를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 행정부는 지난 1933년 4월 일정 물량 이상의 금 보유를 금지하는 법을 제정했던 적이 있다”며 “이런 일이 또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금화를 100달러 이상 혹은 금 5 트로이온스 이상의 허용 한도를 넘게 보유하면 1만 달러의 벌금이나 5~10년 이하의 징역을 받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행정명령 #6102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비트코인은 시가총액이 글로벌 기업들을 제치고 있다며, 금과 달러화에 현실적으로 도전하고 있다고 평했다.

뉴스BTC는 “이 정도 규모의 행정명령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당시와 상황이 다른 것은 당시보다 지금은 인터넷과 지방분권 덕분에 투자자들의 발언권이 훨씬 크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