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금융당국 “IPO 신청 기업, 암호화폐 보유 못 해“

인도 금융당국이 기업공개(IPO)를 신청하는 기업들이 암호화폐를 보유하지 못하게 하는 정책을 만들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인도 증권거래위원회(SEBI)는 비공식 문건을 통해 “현제에서 IPO를 신청하는 모든 기업들은 보유 중인 모든 암호화폐를 매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도의 투자은행 싱히 어드바이저의 마쉬 싱히 전무이사는 “규제 당국은 기업의 조달 자금이 투기에 악용되는 것을 우려하는 것 같다”며 “이는 상장 신청 기업이 암호화폐를 보유하는 것을 일종의 위험 신호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매체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정책 제정과 관련된 몇몇 사람들이 인도의 계획적인 암호화폐 거래 금지 계획과 이번 움직임이 관련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인도에서는 규제당국이 민간의 암호화폐 금지를 법제화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한 증권 변호사는 “시장 규제자는 암호화폐를 불법 자산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로 인해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가) 위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