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애미 시장 “테슬라 투자, 비트코인 메인스트림 편입 신호탄”

미국의 프란시스 수아레즈 마이애미 시장이 “테슬라의 비트코인(BTC) 투자 소식은 암호화폐가 메인스트림에 편입되는 신호탄”이라고 평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수아레즈 시장은 “테슬라의 BTC 구매 이후 더 크고 많은 규모의 암호화폐 이벤트들이 발생할 것”이라며 “테슬라의 투자 소식은 암호화폐 산업이 메인스트림 문화로 전화되는 과정의 일부”라고 말했다.

수아레즈 시장은 “아직도 2~3개의 거대 이벤트들이 등장할 것”이라며 “테슬라의 투자는 BTC 채택 확대를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고 평했다.

더불어 “미국 정부의 주요 경기부양책은 암호화폐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면 사람들은 암호화폐 투자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마존이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이기 시작한다면 판도가 완전히 뒤바뀔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그렇게 되면 게임은 끝난다”며 “사람의 생애에서 70%를 소비하게 되는 기업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글로 인해 도그코인이 20%의 급등을 일으킨 것을 두고 ‘개인이 암호화폐 시장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옳은 일인가’하는 의문에 대해서도 의견을 더했다. 그는 “더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소유하게 되면 한 사람의 언급으로 인해 가격이 오르락내리락하는 일들은 줄게 될 것”이라며 “BTC 네트워크에서 거래량이 늘어날수록 개인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