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비트코인 ETF, 하루만에 1억 불 이상 거래량 기록

캐나다에서 승인받은 세계 첫 비트코인(BTC) 상장지수펀드(ETF)가 거래가 시작된 지 하루만에 1억 달러 이상의 거래를 기록했다.

앞서 캐나다 금융당국은 현지 자산운용사 퍼포스 인베스트먼트에 비트코인 ETF를 승인한 바 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거래소인 토론토증권거래소(TSX)에서 거래를 시작한 퍼포스 인베스트먼트의 비트코인 ETF가 첫 거래일에만 총 거래량이 1억4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당 비트코인 ETF의 주식 코드는 ‘BTCC’다.

BTCC는 거래가 시작된 지 1시간 만에 8000만 달러 이상의 거래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이와 관련해 퍼포스 인베스트먼트의 솜 세이프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은 신흥하는 암호화폐 생태계의 시작점이자 최대 자산”이라며 “비트코인은 대안 자산으로서의 태세를 갖춰가고있고 미래가 유망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캐나다에서는 이볼브 펀드그릅도 규제당국으로부터 비트코인 ETF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