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장관 재닛 옐런 “비트코인 투자자 보호정책 필요해”

미국의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비트코인(BTC) 투자자들을 보호할 정책을 주문했다.

18일(현지시간) CNBC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비트코인은 투기성이 매후 강한 자산”이라며 “규제 당국은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BTC는 최근 몇 년 사이 급격한 변동성을 보였다”며 “이와 관련된 기관들이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규제에 대한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기업들이 규제책임을 고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옐런 재무장관은 지난달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도 “많은 암호화폐가 불법 금융 유통에 사용된다”며 “자금세탁을 못 하도록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야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최근 기성 금융기업들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채택을 늘리고 있다. 지난주 마스터카드와 BNY멜론이 암호화폐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을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