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강세 유지하려면 변동성 감소해야”

JP모건의 애널리스트가 “비트코인(BTC)이 강세를 유지하려면 변동성이 감소해야한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JP모건의 니콜라스 파니지르조글루 애널리스트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감소하지 않는 이상 BTC의 최근 가격 상승세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파니지르조글루 애널리스트는 지금의 비트코인 변동성이 빠르게 가라앉지 않으면 5만 달러를 넘은 BTC의 가격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 1월 이후의 BTC 가격 움직임은 투기 흐름에 더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1월 이후 미국 소매업 충격이 주식뿐만 아니라 비트코인에도 원동력이 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5개월 동안 BTC의 시가총액이 약 7000억 달러 성장했다”며 “이는 제한적인 공급량과 일부 개인 투자자의 수요 급증 효과가 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관 투자자들의 유입도 있었지만 전체 규모는 여전히 크지 않았다”며 “현재 투기성 자금 영향은 아직도 크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