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비트코인 ETF 출시 최초 승인…뭐길래?

캐나다 금융당국이 비트코인(BTC) 상장지수펀드(ETF) 출시를 처음으로 승인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온증권위원회(OSC)는 현지 기반 자산운용사 퍼포즈 인베스트먼트가 신청한 비트코인 ETF 출시를 승인했다.

퍼포즈 인베스트먼트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에 승인을 얻은 ETF 상품은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에서 수수료와 비용을 제외한 만큼의 실적을 추종한다”며 “비트코인 가격의 단기적 변동성에 투기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상품은 장기적 관점의 자산 성장과 매력적인 위험 조정 수익률을 추구한다고 밝혔다. 고위험 상황을 용인할 수 있는 투자자가 주된 대상이라는 설명이다.

토론토 증권거래소는 이 펀드를 캐나다 달러로 상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의 에릭 발추나스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이번 소식은 미국이 제재를 가했던 비트코인 ETF 출시에 좋은 신호가 될 것”이라며 “미국도 이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의 진보적인 규제 당국을 사랑한다”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너무 보수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