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코인 해킹, 북한 해커 소행?…UN 전문가 팀 조사 보니

지난해 싱가포르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 해킹 사건이 북한 해커 소행으로 추정된다는 조사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UN의 전문가 팀의 조사를 인용해 “지난해 2억81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 자산 해킹이 북한 해커와 관련이 있다”며 쿠코인 해킹이 북한 소행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UN 전문가 팀은 “분석 결과 해커들이 북한과의 연관성이 크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북한이 해킹으로 확보한 자금을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는데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이 팀은 해킹 수법과 자금세탁 방신 등을 기반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대 피해자는 쿠코인으로 꼽혔다. 당시 해커들은 자동화 거래에 용이한 스마트 컨트랙트 등의 일부 기술을 악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들은 해커들이 중앙에서 관리되는 거래 플랫폼을 우회하기 위해 분산형 거래소를 이용해 자금을 유통시켰다고 분석했다.

한편, 쿠코인의 조니 류 최고경영자(CEO)는 “도난 당한 2억8500만 달러 규모의 자산 전액을 회수했다”며 “해커 신원을 확보했지만 사법부 요청에 따라 사건이 종결되면 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