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 암호화폐 거래 모니터링 강화 규제 추진 중…어떻게?

러시아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크립토뉴스는 러시아 현지 매체 리아노보스티를 인용해 “러시아 암호화폐 전문가들이 최근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강력한 세법 개정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는 “러시아 정부가 암호화폐 수익에 대한 법인 소득세, 개인 소득세 등을 과세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며 “8000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거래의 경우 세부 정보를 관련 기관에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가 인용한 업계 소식통들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현재 모든 암호화폐 거래들의 연간 세금 신고서를 제출토록 강요하고 있다. 러시아 의회는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개인이나 기업들은 개인소득세나 법인세를 납부토록하는 법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러시라 정부가 국민들과 현지 거주자들이 해외 무역 플랫폼에서 행하는 거래에 대해서도 감시를 강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규제당국이 이미 은행 데이터를 이용해 암호화폐 거래 추적이 가능한 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