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투자 기업, 테슬라도 합류…‘15억 불 상당’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15억 달러 상당을 비트코인(BTC)에 투자했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하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달 투자 다각화와 현금 수익의 극대화를 위해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보유 중인 현금의 7.7%를 비트코인에 할당했다고 밝혔다. 이 기업은 대차대조표에 BTC를 추가하는 것 외에도 디지털 자산을 결제 방식으로 받아들일 계획이다. 수령하는 BTC는 현금으로 청산되지 않고 대차대조표에 추가된다는 설명이다.

앞서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비트코인을 홍보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또한 “8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어야 했다”며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테슬라가 암호화폐 시장에서 중요한 시점에 비트코인 채택을 주두하고 있다”며 “머스크의 시장 이동 성향을 감안할 때 이번 시도는 단기적인 소매 투자 채택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