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도서관 “암호화폐 예치 이자 관련 세금 정책 필요해”

미국의 의회도서관이 암호화폐 예치 이자에 대한 세금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미국 의회도서관의 법률 부서는 ‘암호화폐 블록 보상의 과세’라는 보고서를 인용해 “전 세계 31개국 암호화폐 예치 이자에 대한 세금 정책을 세워놓고 있는 국가는 5개국에 불과하다”며 세금 정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번 보고서는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이전 연구들을 바탕으로 암호화폐 과세에 대한 31개국의 규제 접근 방식을 비교 분석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31개국의 세무당국 중에 예치 서비스를 통해 획득한 토큰에 대한 과세를 다루는 국가는 호주, 핀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위스 5개국에 불과하다.

더불어 암호화폐 채굴에 대해 소득, 자본 이득과 부가가치세 같은 세금 부과 지침을 적용 중인 국가는 호주, 캐나다, 덴마크 등 16개국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암호화폐의 이동에 대해 적절한 진로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세금 지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기술들이 번창하고 잠재력을 펼치기 위해서는 규제 접근 방식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며 조직적인 지형 구축이 피요하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