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앵커리지 손잡고 은행에 비트코인 거래 솔루션 제공 나서

글로벌 신용카드사 비자(VISA)가 은행 고객들에게 비트코인(BTC) 거래 솔루션 제공에 나선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자는 “코인 커스터디사 앵커리지와 손을 잡고 은행을 대상으로 한 암호화폐 거래 솔루션을 시범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비자는 “일반 소비자들이 암호화폐로 물건 값을 결제하고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한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 비자는 암호화폐 기업의 은행카드 발급을 돕는 데 주력해왔지만 은행에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자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를 사고 팔 수 있는 다양한 암호화폐 서비스 제품군을 계획하고 있다”며 “파트너사인 앵커리지가 제공하는 인프라에 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 비자의 알 켈리 최고경영자(CEO)는 “스테이블 코인이 글로벌 상업에 사용될 수 있다”며 “특정 디지털 화폐가 인정받는 교환수단으로 떠오른다면 네트워크에 추가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앵커리지는 미국 통화감독청(OCC)의 허가로 인해 미국 내 첫 암호화폐 은행으로 선정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