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애미 시장 “비트코인 친화도시 구축“…”급여 지급 허용”

미국의 마이애미 시장 프란시스 수아레즈가 비트코인(BTC) 친화도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수아레즈 시장이 “비트코인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암호화폐 활용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수아레즈 시장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대중 인식이 제고되고 있고 활용 의지도 커지고 있다”며 “마이애미를 암호화폐 업계 실리콘 밸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암호화폐로 수수료나 세금 등의 결제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차원에서 일부 자금을 BTC에 투자하는 방안도 함께 제안했다. 더불어 국고 투자는 민관 제휴로 구성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암호화폐 업계의 주요 인사들은 긍정적인 반을 보이고 있다. 스퀘어의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서 “스마트하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의 타일러 윙클보스 공동 창업자도 “정부와 비트코인을 위한 길을 마이애미 시장이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