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의장, ICO에 대한 입장 완화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위원장이 ICO에 대한 그의 입장을 완화한 것으로 보인다.

목요일 프린스턴 대학 행사에서 SEC의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은 “모든 ICO가 사기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클레이튼은 “분산원장기술은 금융 산업을 발전시킬 큰 잠재력이 있다”며 강연을 시작했다. 그는 최근 몇 달간 증권거래위원회가 취한 조치들이 업계 전체가 성숙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참석자들에게 “우리가 현재 단계에서 적절한 규제를 취하지 않으면, 나중에는 모든 ICO를 규제해야 하는 상황에 다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유틸리티 토큰 논쟁

한편, 그는 진화하는 산업 내의 용어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ICO를 진행하는 많은 프로젝트가 증권으로 분류되는 것을 회피하려는 목적으로 그들의 토큰을 “유틸리티 토큰”으로 분류해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어왔다고 말했다.

클레이튼은 유틸리티 토큰과 증권을 분류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예시를 들었다.

“만약 내가 세탁에 사용할 수 있는 ‘세탁 토큰’을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유틸리티 토큰이다. 하지만 세탁소를 개발하기 위한 토큰 10개를 가지고 있고, 그것을 미래에 팔려고 한다면 이는 증권이다”

하지만, 클레이튼은 현재는 단순하게 정의하고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권’과 ‘유틸리티 토큰’의 정의는 복잡해질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오늘 증권으로 정의되었다고 해서 미래에도 증권은 아니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