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Bitcoiin2Gen 기소…“토큰 오퍼링으로 자금 가로챈 혐의”

미국의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암호화폐 기업 비트코인2젠(Bitcoin2Gen)을 기소했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SEC는 비트코인2젠의 설립자와 관계자 등 3명을 연방 증권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SEC는 비트코인2젠이 지난 2018년 B2G 토큰 오퍼링을 통해 1140만 달러의 투자자 자금을 가로챈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SEC에 따르면 기소된 세 인물은 460명의 투자자들에게 이더리움(ETH) 기반의 토큰 B2G를 발행하겠다고 약속하고 홍보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 현재 이 기업은 파산한 상태다.

한편, 배우 스티븐 시걸은 이 기업의 브랜드 앰버서더로 나섰지만 재판을 통해 관련 범죄 혐의를 벗게 됐다.

이 매체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부터 SEC는 암호화폐공개(ICO)와 관련된 기소를 시작했다”며 “이번 기소는 이 흐름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