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부자 테슬라 CEO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

세계 최고 부자 중 하나인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나는 비트코인(BTC) 지지자”라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CEO는 오디오 채팅 앱 클럽하우스에서 “8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어야 했다”며 BTC에 대한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금은 이미 잔치에 늦어버렸다”며 “비트코인은 지금 재래식 금융 전문가들의 대거 수용을 받기 직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친구들이 나를 비트코인에 투자하도록 설득했다”며 “2013년 한 친구가 준 ‘비트코인 케이크’ 한 조각을 먹은 적이 있었는데 이따 비트코인을 샀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시가 총액 기준으로 가장 높은 암호화폐이지만 다른 코인에 대해서는 의견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지난주 자신의 트위터에서 “비트코인을 매수했다”며 “코인 가격을 20% 가까이 인상시키는 데 일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