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겐하임 파트너스 “기관 수요 불구, 비트코인 3만 불 지지는 불충분해”

미국의 자산운용사 구겐하임 파트너스가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BTC) 투자 수요가 3만 달러 가격대를 유지하기에 불충분하다”고 짚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스캇 미너드 최고 투자책임자(CIO)는 “현재 3만5000~3만 달러선을 지지할 제도적 수요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현재 비트코인(BTC) 투자자의 기반은 가치 평가를 진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거나 깊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비트코인이 장기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자산군”이라고 우호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최근 몇 달간 폴 튜더 존스, 스탠리 드루켄뮐러,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 등의 투자와 같은 기관투자자들의 유입이 있었다”며 “이는 BTC의 큰 상승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미너드 CIO는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의 주요 연구를 보면 BTC는 40만 달러의 자산 가치가 있다”고 평한 바 있다.

한편, 비트코인은 지난해 12월 중순 2주 동안 2만 달러에서 4만2000달러로 110% 급등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1월 9일 이후 25% 가량 하락하며 하방 조정을 받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