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트앤영 블록체인 책임자 “2021년, 대형 금융기관 주도 디파이 서비스 나올 것”

올해 안에 대형 금융기관이 주도하는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서비스가 나올 전망이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글로벌 컨설팅사 어스트앤영(EY)의 폴 브로디 블록체인 부문 책임자는 “2021년 말까지 주요 금융기관이 이끄는 디파이 상품이 출시된다고 대담하게 예측한다”고 말했다.

폴 브로디는 “금융기관 주도의 디파이는 대규모 소비자 기반을 가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서비스 형식으로 소매 방식의 서비스 형태로 출시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모든 투자자들이 큰 수익을 얻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는 로빈슨, 페이팔 등을 예로 들었다. 이어 “이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는 암호화폐를 구매하고, 은행 입금을 할 수 있고, 주식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활발한 신세대 앱 서비스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EY의 블록체인 팀은 은행이나 기관투자자들과 대화하고 있다”며 “대기업들이 스퀘어가 연간 700% 성장했다고 발표한 결과들을 듣고 비트코인 투자에 참여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