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미니, 싱가포르 진출…아시아 시장 공략 본격화되나

윙클보스 형제가 설립한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가 싱가포르 진출에 나섰다. 제미니의 아시아 시장 진출이 본격화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제미니는 싱가포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싱가포르 달러 지원을 시작했다.

앞으로 싱가포르의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직불카드를 이용한 암호화폐 구매가 가능해진다. 또한 전자펀드 송금 서비스 패스트(FAST)를 이용해 입금 기능 이용도 가능하다. 지원하는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코인 등 20개다.

제미니의 타일러 윙클보스 최고경영자(CEO)는 “싱가포르는 금융의 진원지이자 아시아의 심장부”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암호화폐 시장”이라고 평했다.

제미니는 현지에서 모바일과 데스크톱으로 이용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거래는 싱가포를 달러를 통해 이뤄진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