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스트레티지 CEO “암호화폐, 과도한 세금은 역효과날 것”

나스닥 상장사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에 부여되는 과도한 세금은 역효과가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뉴스BTC에 따르면 세일러CEO는 최근 대두된 암호화폐 과세 문제에 대해 “암호화폐에 대한 세금 부담이 너무 커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세일러 CEO는 “세금이 납득 가능한 수준 이상으로 부과된다면 시장 참여자들은 비트코인 소유권을 상실하고 싶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트코인 소유자들은 프라이빗 키를 잃어버렸단 식으로 세금 회피를 하려들 수 있다”며 “시장 참여자들이 합리적으로 생각할만한 세금 제도를 구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비트코인에 투자에 대한 잠재력은 변함없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고로서 규제 당국이나 세무 당국의 움직임과 관계없이 여전히 높게 평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