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중앙은행 총재 “디지털 혁신은 법정화폐 중심으로”…“암호화폐는 영원할 수 없어”

영국의 중앙은행 영란은행 총재가 “디지털 혁신은 법정화폐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영란은행의 앤드류 베일리 총재는 다보스 어젠다 위크에 참여해 “기존 암호화폐는 화폐 기능에 필요한 거버넌스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한다”며 “암호화폐는 영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베일리 총재는 “암호화폐는 디지털 화폐의 이상적인 형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화폐가 지속 가능하려면 적정 설계와 거버넌스 모델을 찾아야 한다”며 “암호화폐는 지속성을 보장할 만한 수준을 갖추지 못한 한계가 있다”고 짚었다. 구체적으로 암호화폐의 변동성을 문제로 지적했다. 안정적인 매개 수단으로 결제 실행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의 가능성은 높이 평가했다. 그는 “CBDC와 스테이블 코인을 논의해야 한다”며 “이 사안들은 가능성이 충분히 크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