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지난해 미국 암호화폐 기업 중 가장 많은 로비활동 펼쳐…“69만 불 투자해”

리플이 지난해 미국 암호화폐 기업 중 가장 많은 로비 활동을 펼친 곳으로 꼽혔다.

미국에서는 로비 활동을 보고하는 것이 의무화돼 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리플 랩스는 지난해 로비 활동에만 69만 달러를 지출해 가장 활발한 로비 활동을 펼친 암호화폐 기업으로 꼽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와 바이낸스는 같은 기간 각각 23만 달러씩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플은 지난해 FS벡터 등의 전문 로비업체를 통해 로비활동을 진행했다. 이들은 암호화폐의 증권 여부를 다루는 ‘토큰분류법’이나 ‘디지털 상품 거래법’ 등의 입법 활동을 진행했다. 이 법률들은 디지털 자산이 증권인지 아닌지에 관련된 내용이 골자다.

한편, 리플의 활발한 로비 활동에도 불구하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리플을 증권법 위반 혐의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