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이비리그 대학, 비트코인 투자 이어온 정황 포착

미국 아이비리그의 유명 대학들이 비트코인(BTC) 투자에 지속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하버드, 예일, 브라운, 미시간 등의 아이비리그 대학들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최근 1년 이상 암호화폐 투자에 1년 이상 나서고 있다.

이 매체가 인용한 익명의 소식통은 “투자에 나선 대학들이 제법 많다”며 “현재 많은 기부가 암호화폐에 조금씩 배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9년 중반 이후에 많이 실시됐다”며 “대부분 적어도 1년 이상 됐고, 올해 어느 시점에 공개적으로 논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코인베이스 등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활용한 나타났다.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투자를 신중하게 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기금을 살펴보면 하버드는 약 400억 달러 이상으로 가장 많은 규모를 자랑했다. 예일대와 미시간, 브라운은 각각 300억 달러와 125억 달러, 47억 달러 수준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