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상태 기록된 블록체인 디지털여권 등장 예고…‘IATA 여행 패스’ 뭐길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검사 및 백신 접종 상태가 기록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여권이 등장할 전망이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국제 항공운송협회(IATA)는 코로나19 검사와 예방 접종 상태 등의 개인 건강정보를 디지털로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여권 ‘IATA 여행 패스’(IATA Travel Pss)를 2월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IATA의 설명에 따르면 IATA 여행 패스는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형태로 설계됐다. 이를 통해 여행자가 자신의 데이터를 완전히 제어하면서 정부와 예방접종센터 및 항공사에 정보를 제공하는 양방향 통신 도구 역할도 수행한다.

IATA와 손을 잡은 항공사는 현재 총 네 곳이다. 시범운영은 싱가포르 항공과 영국항공에서 2월 중 시작될 계획이다. 에티히드와 에미레이트 항공은 4월에 디지털 여권 출시가 될 예정이다.

IATA의 알란 머레이 헤이든 공항, 승객 및 보안 책임자는 “IATA 여행 패스는 중앙 데이터베이스가 없어 해킹이 불가능하다”며 “사람들이 혜택을 입을 수 있는 방식으로 구현된 블록체인 기술의 최초 활용사례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