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특정 공무원, 올 4월 1일까지 암호화폐 매각해야”

러시아 정부가 특정 공무원들에게 올 4월까지 소유 중인 암호화폐(가상자산)를 매각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특정 공무원들이 이듬해 6월 30일까지 암호화폐 보유량을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법령에 서명했다. 또, 반부패 조치의 일환으로 특정 공무원들의 암호화폐 소유를 금지하는 규정을 발표한 바 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의 노동 및 사회보호부는 해당 공무원들에게 “오는 4월 1일까지 디지털 자산과 암호화폐를 매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김 의무 통지문을 발송했다.

암호화폐를 매각해야하는 특정 공무원은 러시아 연방법 제2조 1항에 기재된 ‘개인’을 말한다. 관공서의 관리나 대리직, 러시아 중앙은행의 이사회 소속, 러시아 연방 소유 공기업이나 지역행정의 책임자 등이 포함된다.

러시아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협회의 아르템 그리고리프 연구실장은 “암호화폐 유통과 관련된 법률은 아직 없다”며 규칙 구현과 규정 준수를 어떻게 감시할 지는 의문이라고 짚었다.

현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경제위원회의 마리아 스탄케비치 위원은 “특정인의 암호화폐 소유를 제한하는 것과 관련된 법률이나 절차가 없다”며 “공무원들이 법령을 준수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도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