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스트레티지 CEO “암호화폐 규제, 기관 투자 가속화”…“비트코인에 유리”

나스닥 상장사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규제가 궁극적으로 기관들의 비트코인(BTC) 투자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세일러 CEO는 최근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업계를 규정하는 새로운 규칙들이 결국 BTC를 더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세일러 CEO는 최근 재닛 옐런 재무장관 내정자가 암호화폐의 불법사용과 관련된 우려 제기에 대해 “규제가 생기면 기관 투자자들의 자금이 BTC로 몰리는 것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산업에 대한 규제는 암호화폐가 채택이 많이 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정부는 전통 금융에서처럼 암호화폐 시장의 돈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규제 제정을 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규제된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있다”며 “신원확인(KYC)과 자금세탁방지(AML) 암호화 규정을 준수해야 BTC 구매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든 투자자들이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이 금보다 낫기만 하면 된다”며 규제 유무에는 큰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