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대통령, 트럼프 정부 제안 암호화폐 행정절차 동결 결정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정부가 제안한 암호화폐 관련 행정절차를 동결시켰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블록체인 협회의 제이크 처빈스키 공동의장은 “(정부와) 격력하게 싸운 끝에 숨 쉴 수 있는 권리를 얻었다”며 스티븐 므누신 전 재무장관이 제안한 규칙 동결에 대해 환영의 의사를 표했다.

그는 “새로운 재무장과 재닛 옐런은 스티브 므누신과는 다르다”며 이번 결정이 암호화폐 업계가 환영할 소식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암호화폐 거래 시 인적사항과 같은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의 행정절차를 제안한 바 있다. 제안에 따르면 하루 거래 암호화폐 금액이 3000달러 이상이면 이름과 주소 정보를 기록해야 했으며, 금액이 1만 달러를 넘는 경우에는 통화 거래 보고서(CRT)를 규제기관에 제출해야한다는 것이 골자다.

업계에서는 스마트 계약의 특성상 이름이나 주소 정보를 알기 어려워 이러한 규칙이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해온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 규정의 의견수렴 기간을 통상 60일보다 훨씬 적은 15일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암호화폐 단체와 기업들의 항의가 이어지차 재무부는 이달 초에야 의견수렴 기간이 연장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