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암호화폐 거래 절반, 아시아에서 이뤄져…메사리 보고서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의 절반이 아시아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공개됐다. 특히 그 중 중국은 암호화폐 시장의 최대 규모를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암호화폐 시장 분석사 메사리의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가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의 50%를 차지한다”며 “이는 미국과 유럽을 합친 규모”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10대 암호화폐 유니콘 기업 중 6개가 아시아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중국, 일본, 한국, 홍콩, 싱가포르가 유동성 풀이 깊은 시장 선두주자”라며 “이외의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확장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메사리의 미라 크리스탄토 데이터 분석가는 “중국이 대부분인 동아시아 지역에서 전체 거래량의 90%가 1만 달러 이상의 대형 거래”라며 “이 지역 투자자들은 다양한 암호화폐의 단기 거래에 참여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반해 북미지역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장기 보유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더불어 상위 20개 토큰 프로젝트 중 시가총액의 40% 이상이 아시아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