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네브래스카주 상원 의원, ‘핀테크 친화적 규제법’ 발의…“은행 암호화폐 보관 허용해야”

미국 네브래스카주의 마이크 플러드 상원 의원이 은행의 암호화폐 보관을 허용할 수 있도록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이크 플러드 상원 의원은 핀테크 친화적 규제법을 발의했다.

플러드 의원의 이번 발의는 취임한 지 2주 만에 이루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앞으로의 암호화폐 규제 관련 법안 발의와 산업 증진을 위한 노력이 이어지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해당 법안은 네브래스카주 내의 주립 은행이 디지털 자산 보관을 허용하는 내용이 골자다. 디지털 자산 규제와 관련된 금융기관을 창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플러드 의원은 “암호화폐와 디지털 자산의 사용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블록체인이나 분산원장 기술의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까지 적절한 규제 법안이 없어서 블록체인 기업이나 소비자들은 신뢰할 수 있는 은행 서비스를 활용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현실은 우리 주에서 블록체인 서비스와 제품 개발을 방해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핀테크 분야의 리더가 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암호화폐 시장은 네브래스카주에 큰 기회를 가져다 줄 수 있는 미래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