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ECB “디지털 유로화 개발 협의 마지막 단계 들어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유럽중앙은행(ECB)이 디지털 유로화 개발을 위한 협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갔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EU와 ECB는 “민간 부문이 제공하는 현금과 결제 솔루션을 보완할 수 있는 디지털 유로화 발행에 관련된 협력을 시작한다”고 공개했다.

앞서 ECB는 지난해부터 디지털 유로화와 관련된 공개협의를 진행해온 바 있으며 지난 12일에 공식 종료됐다.

EU는 이날 발표된 공동 성명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유로화에 필요한 주요 설계와 기술적 질문에 답할 것”이라며 “디지털 유로화 발행 준비를 위해 필요한 도구를 ECB에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EU와 ECB는 이번 협의를 위해 새로운 워킹그룹을 구성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 유로화를 도입하면서 발생될 정책이나 법적, 기술적 문제들을 점검할 계획이다. 금융 서비스, 경제, 디지털 업무를 포함한 유럽위원회의 직원들이 함께 참여한다.

디지털 유로화 프로젝트는 검토 기간을 거쳐 2021년 중반에 진행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ECB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이달 초 “5년 안에 디지털 유로화가 출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