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파이넥스 “검찰 제출서류 준비 마무리 단계”…혐의 벗나

비트파이넥스가 “검찰 제출서류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왔다”고 밝혔다.

앞서 비트파이넥스는 8억5000달러 상당의 USDT(테더) 가치 담보용 예치금을 몰래 빌려 쓴 혐의로 뉴욕주 검찰(NYAG)에 서류 제출을 요청받았다. NYAG는 지난 2019년 4월 비트파이넥스가 영업 손실을 채우기 위해 USDT 예치금으로 장부를 거짓으로 썼다고 주장한 바 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비트파이넥스의 찰스 마이클 변호사는 “비트파이넥스의 최대 주주 아이파이넥스는 검찰에 제출할 자료를 상당한 분량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마이클 변호사는 “아이파이넥스의 재정 상태를 보이는 서류를 준비했다”며 “30일 뒤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류 제작에 남은 기간이 얼마일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뉴욕 검찰은 지난해 12월 중순 “이 서류 제출이 몇 주 안에 마무리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코인데스크는 “이번 서류가 제출되면 비트파이넥스의 테더 의혹을 수사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