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 준비 나서…“제안요청서 보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이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말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위해 관련 업계 전문가들에게 제안요청서(RFI)를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만삭스 내부 관계자는 “골드만삭스는 현재 광범위하게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업무를 검토 중”이라며 “출시 일정은 곧 확실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JP모건처럼 우리는 디지털 보호 시스템을 검토하는 RFI를 발행했다”며 “다음 단계에 무엇을 할 것인지도 결정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는 골드만삭스의 광범위한 디지털 전략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앵커리지, 비트고, 코인베이스는 암호화폐 프라임 브로커 서비스 업계에서 꽤 거창한 계획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이 길을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코인데스크는 “최근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미국 암호화폐 은행 앵커리지에 전국단위 은행면허를 허가했다”며 “골드만삭스의 이번 계획은 OCC의 암호화폐 은행 서비스 허가 등 은행업의 지각변동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