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당국, 리플 법적 지위 언급…“증권 아니다”

일본 금융 당국이 리플(XRP)은 증권이 아니라고 밝혔다. 일본 금융 당국이 리플의 법적 지위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FSA)이 “결제서비스법의 정의에 따르면 리플은 증권이 아닌 암호화폐”라고 발표했다.

일본 결제서비스법에 따르면 암호화폐는 ‘불특정인이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면서 법정화폐로 액수를 표기하지 않는 디지털 자산’이라고 정의한다.

리플 투자사인 일본의 금융사 SBI홀딩스도 “일본에서 XRP는 증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노무라연구소도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일본에서는 리플이 증권이 아니라 암호화폐라는 해석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플의 브래드 갈링하우스 최고경영자(CEO)는 한 달 전 “미국보다 우호적인 규제 환경을 찾는다면 이곳을 떠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앞서 영국 재무부도 리플이 증권이 아닌 거래형 토큰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