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비밀번호가 기억 안 나요”…2600억 날릴 위기 처한 미국 남성

비트코인(BTC)의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2600억 원을 날릴 위기에 처한 남성이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와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의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스테판 토마스는 10년 전 받은 BTC 지갑의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2억 3806만 8000달러를 날릴 위기에 처했다.

앞서 스테판 토마스는 10년 전 암호화폐와 관련된 영상을 제작해주는 대가로 7002BTC를 받았다. 당시 1BTC는 2~6달러 수준에 그쳤다.

그는 “이번 일로 암호화폐를 더욱 싫어하게 됐다”며 “이런 일들을 하기 싫어하기 때문에 은행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는 비밀번호 입력을 10번 틀리면 BTC를 찾을 수 없게 설계돼 있다. 전자지갑에 내장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자체가 완전히 암호화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암호화폐 분석사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1850만 비트코인 중 20%는 비밀번호 분실 등의 이유로 해당 지갑 주인이 지갑을 열지 못해 이용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분실된 디지털 암호 찾기를 도와주는 ‘지갑 회복 서비스’는 하루 평균 7건의 요청을 받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