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커스터디사 ‘앵커리지’, 미 전역에서 디지털자산 은행 운영 허가받아

암호화폐 커스터디 업체 앵커리지가 미국 전역에서 디지털자산 은행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앵커리지가 미국 통화감독청(OCC)의 조건부 은행업 승인을 받았다. OCC가 암호화폐 은행을 연방규제은행으로 허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앵커리지는 지난해 11월 OCC에 전국 단위의 은행 사업자로 전환을 신청했다.

OCC는 “은행 허가에 있어서 OCC는 암호화폐 은행들에도 동일하게 엄격한 검토를 거쳤다”며 “앵커리지가 연방 은행 시스템에 포함되면서 앞으로 OCC의 광범위한 감독 경험과 전문 지식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앵커리지의 디오고 모니카 최고경영자(CEO)는 “우리가 일반 은행과 다른 점은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것 뿐”이라며 “OCC의 허가는 모든 주의 법을 초월한다는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 규제기관의 규제를 받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록체인 결제 서비스사 비트페이와 스테이블 코인 팍스 발행사 팍소스도 OCC에 연방규제은행 신청을 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