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투자사 테트라곤, 리플 소송 제기… 주식 상환 요구

영국의 투자사 테트라곤이 리플에 소송을 제기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테트라곤은 “시리즈 C 우선주에 대한 리플의 상환을 요구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미등록 증권 혐의로 소송에 직면한 리플이 또 다른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테트라곤은 상환이 이뤄지기 전까지 리플의 현금과 기타 유동자산을 동결할 것을 요구했다. 이 기업은 법원에 리플에 대한 일시적인 금지 명령과 신속한 재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리플은 “시리즈 C 우선주의 투자 협정에 따르면 XRP가 향후 증권으로 간주되면 테트라곤은 리플 지분을 상환할 수 있다”며 “이번 소송은 이러한 결론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런 효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테트라곤의 총 자산 규모는 23억2000만 달러 상당으로 추정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