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영방송: 비트코인 장외거래 불법일 수 있다

중국 공영방송 CCTV가 개인 간 위안화-비트코인 거래를 중개하는 중국 거래소들이 불법일 수 있다는 내용의 방송을 송출했다.

최근 방송된 프로그램에서는 비트코인의 급격한 상승세와 가격 변동성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해설자들은 중국내 비트코인 장외거래가 비트코인의 가파른 가격 상승에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가적으로 장외거래가 가진 높은 위험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해설자 중 한명은 중국 당국이 9월에 발표한 규제안은 비트코인의 장외거래까지 포괄적으로 포함하고 있음을 주장했다. 그는 규제안은 암호화폐와 법정화폐의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하기 때문에 장외거래 또한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다른 해설자는 개인 간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이 아니지만, 개인 간의 거래를 중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불법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CCTV는 중국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수행하는 공영방송의 무게감이 있다. 해설가들의 의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 할 필요성은 없지만, 공영방송에서 이루어진 논의가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전달되는 파급 효과는 절대 무시할 수 없다.

중국의 대표 장외거래소 후오비(Huobi)는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