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디지털 CEO “비트코인, 공급보다 수요 많아 지속적 상승 가능”

갤럭시디털의 마이크 노보그라츠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이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지속적인 상승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이크 노보그라츠 CEO는 BBC월드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전날 BTC가 3만 달러를 돌파할 수 있었던 것은 기관 투자자의 채택이 늘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공급량이 줄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노보그라츠 CEO는 “최근 3년 동안 암호화폐에 대한 주요 기업들의 태도가 바뀌었다”며 “암호화폐 분야에 기관 투자자가 들어온 것이 큰 상승 요인”이라고 짚었다. 이어 “특히 최근 3년 동안 암호화폐에 대한 주요 기업들의 태도가 바뀌었다”며 “많은 기관들이 암호화폐 분야에 진입하면 이용 가능한 BTC 공급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3억40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대형 결제사 페이팔이 미국 대형 보험사와 함께 비트코인을 판매하고 있는 점을 예시로 들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총 수량인 2100만 개보다 백만장자의 수가 훨씬 많다”며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더 있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투자 비중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그는 “비트코인은 제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신규 투자자들은 5% 정도 할당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