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고, 美 재무부와 최종 합의…“제재 국가 지갑 서비스 제공 혐의, 약 10만 불 합의금 지급키로”

비트코인(BTC) 커스터디 제공사 비트코가 제재 국가에 대한 지갑 서비스 제공 혐의에 대해 미국 재무부와 최종 합의를 도출했다.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트고는 2015년부터 2019년 사이 시리아, 이란, 쿠바 등의 제재 국가에 코인 지갑 서비스를 지원한 협의에 대해 9만 8830달러 상당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사안이 법정으로까지 이어졌다면 18만3000달러에서 5300만 달러 규모의 민사 벌금이 부과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재무부 산하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암호화폐 업체들은 서비스 제공과 관련된 제재 위반 위험을 인식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비트고는 제재 준수 의무를 지키는 데에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비트코는 쿠바, 이란, 수단, 시리아 내 이용자들의 지갑 사용을 저지하지 않았다”며 “총 183건의 위반 행위가 발견됐고 이에 따른 거래 규모는 9000달러 이상”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3년 설립된 비트고는 최초의 기관 대상 암호화폐 수탁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다중 서명을 적용한 암호화폐 거래를 할 수 있는 디지털 지갑과 임호화폐를 보관할 수 있는 오프라인 볼트를 제공 중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