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 운영 합법화…어떻게 바뀌나

세르비아에서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 운영이 합법화된다.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세르비아 정부는 29일 발효된 새로운 디지털 자산법을 적용해 암호화폐 발행과 거래와 관련된 서비스 제공업체 운영을 합법화했다.

앞으로 암호화폐 서비스 관련 사업자들은 법이 시행된 후 6개월 이내에 감독기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새 디지털 자산법에 따르면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백서 승인 유무와 관계없이 토큰 발행이 가능해진다. 다만, 백서가 승인되지 않은 경우 해당 토큰은 현자 광고가 불가하며 유통량 또한 제한된다.

현지 디지털자산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규제 당국의 허가가 있다면 합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세르비아 국립은행(NBS)이나 증권거래위원회가 감독과 규제 집행을 총괄한다.

거래소는 영업을 위한 허가증을 취득해야 한다. 허가증이 있으면 2차 거래나 장외거래, 스마트 컨트랙트 사용 등이 가능하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