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권리보호단체 EFF “FinCEN의 신규 지갑 규정에 반대한다”…”익명성 위협”

디지털 권리보호단체 ‘프런티어 전자재단(EFF)’이 최근 미국의 금융범죄단속망(FinCEN)이 제기한 비수탁형 암호화폐 지갑 거래 보고와 관련된 신규 규정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EFF의 특별 고문인 아론 맥키 변호사는 “FinCEN의 해당 규정은 암호화폐의 익명성을 위협할 수 있다”며 신규 규정에 반대 의견을 냈다.

앞서 FinCEN은 1만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거래에 보고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내용의 신규 규정을 발표했다. FinCEN은 “신규 규정은 불븝 금융의 위협으로부터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맥키 변호사는 “미국 정부는 법이 규정하는 범위 이상으로 데이터에 액세스하려는 것”이라며 “정부가 금융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전통 은행 시스템에 가하는 광범위한 금융 감시 시스템을 암호화폐 시장에도 점점 더 많이 도입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신규 규정이 도입되면 자체 호스팅 지갑과 이에 의존하는 기술의 광범위한 채택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짚었다. 거래를 둘러싼 요구사항이 복잡해짐으로써 탈중앙 거래체계를 구현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