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SEC 투자자 보호법 위반 혐의 소송 제기하자 “적극 변호할 것”

리플(XRP)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투자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소송이 제기된 것에 대해 적극 변호하겠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외신 매체 월스트리트 저널과 더블록에 따르면 이날 리플은 SEC의 소송으로부터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날 SEC는 리플을 투자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이에 현지 규제 당국이 리플과 리플의 브래드 갈링하우스 최고경영자(CEO), 크리스 라슨 공동 창립자를 연방 법원에 기소할 예정이라는 통지를 받은 바 있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CEO는 “SEC의 이번 조치는 법, 사실 정황 등 모든 측면에서 틀렸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기소 내용을 살펴보면 SEC의 소송은 특히 리플의 매출 부분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안건은 2012년 리플이 발행한 XRP의 SEC 등록 당위성 여부와 관련이 있다”고 짚었다.

더블록은 “SEC는 지난 몇 년 동안 신생 기업들이 암호화폐를 팔아 돈을 모을 때 증권법을 어겼다는 내용의 민사 소송에서 대부분 승소했다”며 “하지만 이중 리플만큼 큰 기없은 없었다”며 여파가 상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