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백악관 공보국장 앤서니 스카라무치, BTC 간접투자 추진 중

전 백악관 공보국장을 지낸 유명 투자자 앤서니 스카라무치가 투자 펀드를 활용한 비트코인(BTC) 간접 투자를 추진 중이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앤서리 스카라무치가 운영 중인 헤지펀드 ‘스카이브릿지 캐피털’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펀드 출시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스카이브릿지는 지난 13일 SEC에 “36억 달러 상당의 펀드 ‘스카이브릿지 G II’를 암호화폐와 관련 산업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모든 사람들이 정부의 간섭을 적게 받을 수 있는 가치저장수단을 소유코자하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SEC에 제출된 문건에 따르면 해당 펀드는 헤지펀드로 분류되며, 명칭은 ‘스카이브릿지 비트코인 펀드 L.P’다. 최소 투자 금액은 5만 달러 상당이며 투자 목표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직까지 알려진 외부 투자자의 투자는 없다.

한편, 앤서니 스카라무치는 골드만삭스의 부사장 출신이며, 스카이브릿지 캐피털은 지난 2005년 설립된 대형 투자기업으로 120억 규모의 자산을 운용 중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