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IPO, 골드만삭스가 주도하나…”비트코인 추천 안 한다더니“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기업공개(IPO)를 골드만삭스가 주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그동안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여 온 골드만삭스의 태도가 바뀐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골드만삭스는 투자자 대상의 컨퍼런스 콜에서 “암호화폐는 자산군으로 볼 수 없고 투자 수단으로 추천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18일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몇몇의 소식통을 인용해 코인베이스가 IPO를 위해 골드만삭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은 코인베이스가 SEC에 보낸 초안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표면화됐다.

코인베이스는 골드만삭스를 통해 보다 광범위한 주류 고객층을 겨냥할 것으로 보인다.

양 기업의 관계는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암스트롱 최고경영자(CEO)와 공동설립자 프래드 에르샴의 관계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에르샴은 골드만삭스 임원을 역임한 바 있으며, 지난 2017년 골드만삭스에서 퇴직했지만 이사회에는 참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코인베이스는 디지털 화폐 시장에 처음 발을 내딛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거래소”라며 “올해 수십억 달러의 기관 자본을 모은 거래소가 적절한 시기에 IPO를 진행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