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융범죄단속망, 3000달러 이상 코인 거래 고객신원확인 나서

미국 재무부 산하의 금융범죄단속망(FinCEN)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3000달러 이상의 모든 코인 거래에 대해 고객신원확인(KYC)을 나선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FinCEN은 “3000달러 이상의 비수탁형 지갑 이용자의 이름과 주소 등 KYC 정보를 보관하는 규정을 마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전 발표된 규정에 따르면 하루 1만 달러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면 지갑 소유자의 개인 정보를 즉각 금융당국에 보고토록 할 계획이다. 또 해당 보고기간 동안 3000달러 이상의 거래 기록만 유지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즉, 3000달러 이상의 거래를 진행한 이용자들은 상세한 개인 정보 제공이 불가피하다.

FinCEN은 내년 1월 4일까지 관계자들의 공개 의견을 수렴해 발표할 예정이다.

더불어 재무부는 이번 규정을 자금세탁 감시대상국에 있는 국가들과 연계된 외국 지갑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암호화폐 업계는 이 규정이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산업에 큰 타켝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암스트롱 최고경영자(CEO)은 “트럼프 정부가 임기를 종료하기 전 강력한 암호화폐 규제정책을 공개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며 “이번 조치는 암호화폐 사용자들의 많은 저항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번 규정은 암호화폐사업체(VASP)에 부여한 KYC 규칙, ‘여행 규칙’을 의무적으로 이행토록 한 금융행동대책위원회의 지침과 대체로 일치한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