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CEO “비트코인, 변동성 주의해야”…“가격 변동폭 커”

신고점을 경신한 비트코인을 두고 이에 따른 가격 변동성을 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포춘지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암스트롱 최고경영자(CEO)는 블로그를 통해 “지금은 비트코인의 거래량이 폭발하는 중이고 가격 변동 폭도 커지는 시기”라고 경고했다.

그는 “2017년에도 목격했듯 지금 BTC는 큰 폭의 하락과 최근 믿기 힘든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며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거래량이 높아지면 변동 폭도 커진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는 분명히 기존의 ‘게임 규칙’을 바꿀 것”이라며 “그만큼의 리스크가 수반될 것”이라고 짚었다. 또 전통 주식시장보다 훨씬 더 빠르게 위로든 아래로든 가격 흐름이 바뀔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BTC 급등과 함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서버가 다운된 사례에 대해서도 의견을 냈다. 그는 “이는 비트코인의 시장 수요를 과소평가했기 때문”이라며 “더 많은 서버를 추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춘은 “암스트롱 CEO는 성찰을 잘 하는 비트코인 황소 중 하나”라며 “그는 2017년 비트코인의 엄청난 상승세 속에서도 ‘거품’ 속에 있다고 지적했다”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